거제 살인사건, 경찰과 16시간 대치 끝 투신
거제 살인사건, 사망 전 경찰에 "죄송하다"
경찰, 거제 살인사건 투신 동기·사망 경위 조사
경남 거제시에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하고 고층 아파트 옥상으로 달아난 박모(45)씨가 경찰과 대치 끝에 투신한 거제시 옥포동 한 아파트 현장 주변을 119 소방대원이 수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남 거제시에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하고 고층 아파트 옥상으로 달아난 박모(45)씨가 경찰과 대치 끝에 투신한 거제시 옥포동 한 아파트 현장 주변을 119 소방대원이 수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남 거제에서 흉기로 1명을 숨지게 하고 아파트 옥상으로 달아난 남성이 경찰과 대치 끝에 투신해 숨졌다.

9일 오전 6시께 거제시 옥포동 한 아파트 옥상에서 경찰과 밤새 대치하던 박모(45)씨가 대치한지 16시간여만에 투신해 사망했다. 경찰은 박씨가 투신 직후 숨졌다고 전했다.

박씨는 자수를 설득하는 경찰과 대화를 하며 밤새 전혀 잠을 자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직전 경찰에 "약속을 못 지켜서 죄송합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전날 오후 2시17분께 이 아파트 1층 복도에서 상가 입주업체 사장 A(57)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사망케 했다. 이후 20층 옥상으로 달아났다가 경찰과 대치 중이었다.

경찰은 현재 정확한 투신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