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충정 박균제 대표변호사

법무법인 충정 박균제 대표변호사

박균제 법무법인 충정 경영대표변호사(사진•사법연수원 17기)는 “외형 경쟁보다는 최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최선의 해법을 제시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만족을 넘어 감동을 주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만 있다면 로펌업계의 부침과 상관없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박균제 대표는 24일 한국경제신문과 인터뷰에서 “3대 로펌이니 5대 로펌이니 그러는데 덩치가 그렇게 중요할까 싶다”며 “조직이 비대해지고 업무가 지나치게 세분화되면 고객들에게 필요없는 부담을 줄 수 있다”고 경계했다. 그는 “유연성과 합리성을 갖춘 양질의 서비스야말로 고객만족도를 극대화하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1993년에 저희가 10명 남짓한 변호사로 로펌을 세웠을 때부터 고객사였던 곳이 지금까지도 일을 맡긴다”며 “제값을 해주고 실망시키지 않게 하니까 가능한 일인데 바로 이런 지점에 충정의 미래가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충정은 존슨앤드존슨, 엠에스디, CJ제일제당 등의 국내외 기업들과 30년 가까이 대리인과 의뢰인의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박 대표는 “고객만족을 위한 열정은 우리 의뢰인의 상대편이었던 사람들까지 충정의 팬으로 만든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제약회사가 한국 기업 1곳을 인수할 때 자문서비스를 제공했는데 거래가 끝나자 상대방 회사가 다른 사건을 들고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를 물었더니 믿고 맡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갖게됐다는 말을 들었다”며 “이런 경험을 갖고 있는 변호사가 그리고 로펌이 얼마나 되겠냐”고 덧붙였다.

그는 고객들의 불편함은 아주 사소한 오해에서 비롯되기 때문에 작은 일까지 꼼꼼히 챙기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오해의 씨를 없애려고 우리 변호사들에게 고객과의 소통 능력이 중요하다고 항상 이야기 한다”며 “소송 사건의 경우 재판이나 주요 공판이 끝나면 곧바로 의뢰인에게 진행 상황을 보고하는데 마치 법정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아주 상세하게 한다”고 말했다. 보고를 할 때는 상대 측의 주장은 물론 재판장 반응까지 전달한다.

박 대표는 소송 업무의 중요성을 여러 차례 언급했다. 그는 “소송 업무 처리 능력은 변호사들의 기본 자질”이라며 “주로 자문활동을 하는 젊은 변호사들한테 자문만 해서는 제대로된 업무를 할 수 없다는 조언을 한다”고 말했다. 소송 사건이 없더라도 재판정에 나가 구경이라도 하고 와야한다는 게 박 대표의 지론이다. 그는 “재판 준비가 제대로 안 된 변호사들이 판사의 요구를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머리를 긁적이며 다음 기일에 말씀드리겠다는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법원에 가는 효과가 있다”고 했다. 그는 소송을 알게 되면 자문 과정에서 계약서를 쓸 때도 도움이 되고, 실제 소송에 갔을 때 필요한 디테일을 챙길 수 있다고 믿는다.

박 대표는 신입 변호사 선발과정에서 협업능력과 배려심을 중시한다. 그는 “기본적인 능력과 전문성은 당연한 것이고 우리와 조화롭게 일하면서 우리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대형 로펌들이 관료화하면서 조직원간 상하관계가 뚜렷해지는 모습을 보이는데 우리는 연차와 상관없이 모두 한솥밥을 먹는 동료로 생각하는 문화가 있다”며 “특히 사법연수원 27기부터 37기까지의 젊은 파트너 변호사들로 구성된 경영위원회를 조직해 주요 경영 현안에 반영하는 등 조직에 대한 오너십을 가질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