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 및 5.18사건 항소심 11차공판이 14일 오전 10시 서울고법 417호
대법정에서 형사1부 (재판장 권성 부장판사) 심리로 열려 전두환.노태우
등 16명의 피고인 전원에 대한 결심이 이루어진다.

특히 이날 공판에는 재판부의 강제구인 조치에 따라 최규하 전대통령이
법정증인으로 출두, 피고인인 전.노씨와 함께 전직 대통령 3명이 법정에
함께 선다.

검찰은 1심에서 사형이 선고된 전피고인에 대해 "항소 기각"을 요청,
사형을 구형하고 노피고인 등 15명에 대해서는 1심 구형량대로 구형,
노피고인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할 방침이다.

< 이심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1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