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과 관련한 강용석 씨의 페북(페이스북) 글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이에 대해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해나갈 것"이라며 이렇게 공지했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는 SNS에 "이재명이 송영길과 함께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조동연을 두고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며 "우선 이혼사유와 관련한 제보를 소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워낙 육사 출신들 사이에 알려진 내용이라 너댓군데를 통해 크로스체크했는데 거의 비슷하게 알고 있더라"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이와 함께 조 교수의 이혼 사유가 담긴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글을 공유했다.

육군사관학교 출신의 조 교수는 30대 워킹맘이자 군사·우주산업 전문가다. 외부 인사로는 처음으로 이재명 캠프에 합류했다. 이 후보는 이날 조 교수의 영입을 발표하면서 "젊은 미래로 갈 민주당 선대위의 길에 앞장서서 지휘해줄 상임선대위원장"이라며 "조 교수가 뉴 스페이스를 추구하는 것처럼 민주당 선대위의 뉴 페이스가 되어 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