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총선 당시 공천 갈등 끝에 탈당
1년 3개월 만에 국민의힘 복당
"최고위서 반대의견 없이 통과"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에 복당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4일 오전 최고위회의가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나 "홍준표 전 대표에 대한 복당 건은 최고위에서 반대의견 없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어 "효력은 즉시 발효되고 지금부터 국민의힘 당원"이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국민의힘의 의석수는 103석이 됐다.

홍 의원의 복당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3개월 만이다. 홍 의원은 지난해 총선 당시 공천 갈등 끝에 탈당을 결정했고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21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달 10일 국민의힘 서울특별시당에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다. 당시 그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저는 당으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밖에서 머문 1년 동안은 제 정치역정과 부족함을 되돌아보는 깊은 성찰의 시간이 됐다"며 "당으로 돌아가 당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파탄 난 국정을 바로 세우고, 정권교체를 통한 국가 정상화를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