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려와야" "옷 벗어야" "자격 잃었다"…거듭 비판
김두관 의원. / 사진=뉴스1

김두관 의원. / 사진=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파면해야 한다면서 추미애 장관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김두관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올린 5문단짜리 짧은 글에서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 “진작 옷을 벗어야 했다” “이미 자격을 잃었다” “검찰 공화국은 윤석열의 퇴장과 함께 막을 내려야 한다” 등 윤석열 총장을 경질해야 한다고 수차례 반복 역설했다.

그간 여권이 주장해온 입장을 다시 한 번 설파한 그는 특히 ‘조국 사태’ 수사만으로도 윤석열 총장은 물러났어야 한다며 감정이 뚝뚝 묻어나는 비판을 연달아 가했다.

김두관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온 가족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변변한 유죄 판결 하나도 손에 쥐지 못했다. (조국 전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한 개 남았는데, 이것도 뒤집히기 직전”이라며 “이 건 하나만으로 윤 총장은 진작 옷을 벗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윤 총장 장모의 통장 위조 사건은 동양대 표창장 사건처럼, 윤 총장 부인의 주가조작 사건 연루 수사는 정경심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수사처럼 해야 중립과 공정을 입에 올릴 수 있다. 남의 가족은 없는 죄도 뒤집어씌워 매장시켜 놓고 자기 가족은 있는 죄도 묻어버리려는 윤 총장은 이미 자격을 잃었다”고 했다.

또 “윤 총장은 취임 이후 지금까지 대통령을 공격하는 ‘검찰정치’에만 골몰했다. 사법부를 사찰했으며 대통령의 원전 정책을 수사했다”면서 “국가와 공공에 충성하는 데 실패했다. 윤석열 총장은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두관 의원은 “법무부의 감찰과 직무배제는 너무나 당연하다. 법과 원칙에 따라 징계위원회를 열어 파면해야 한다”며 “국민과 함께 추미애 장관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선 24일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및 징계청구에 따라 법무부는 다음달 2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징계위원장은 추미애 장관이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