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주미대사가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주미대사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주미대사 국정감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화상으로 진행되었다. 사진=뉴스1

이수혁 주미대사가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주미대사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주미대사 국정감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화상으로 진행되었다. 사진=뉴스1

주미 대사관이 '대외비' 사안이라며 야당 의원실에 미제출한 자료가 대사관 홈페이지에 버젓이 게재돼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야당은 '묻지마 자료제출 거부'이라며 반발했다.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에 따르면 국정감사를 앞두고 의원실은 23개 대사관 및 총영사관 등에 최근 2년간 외교부 본부에 보고한 '월별 활동보고' 자료를 요청했다.

재외공관장들은 「재외공관보고규정」 제12조에 따라 분기별 1회 외교부에 공관장 활동을 보고하도록 돼있다.

의원실 관계자는 "다른 대사관 및 총영사관에서는 해당 자료를 모두 제출했는데 유독 주미 대사관만 '대외비'라며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며 "3차례 재촉을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했다.

그런데 확인해보니 해당 자료는 주미 대사관 홈페이지에 버젓이 게재돼 있었다.

관계자는 "홈페이지에 게재되어 있는 자료를 확인하고 황당했다"며 "주미 대사관은 해당자료가 공개된 자료인지 확인도 하지 않고 무작정 대외비라며 비공개 한 것이다. 노골적인 국정감사 방해이자 야당 무시"라고 주장했다.

주미 대사관은 국정감사 기간 이수혁 주미 대사의 고압적인 답변 태도로 도마에 오르기도 했다. 여당 소속인 송영길 외통위원장이 자제를 당부할 정도였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