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포털사이트 뉴스 메인 반영에 외압?
김은혜 "이제는 포털에도 재갈 물리는가"
배현진 "포털 통해 여론통제 시도했는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나선 가운데 네이버 부사장 출신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과 관련해 핸드폰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나선 가운데 네이버 부사장 출신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과 관련해 핸드폰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포털사이트 외압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국민의힘은 "공포정치를 하는가"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이제는 포털에도 재갈을 물리려 하는가"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앞에선 '디지털 뉴딜', 뒤로는 '권포(권력·포털) 유착'이었나"라며 "오늘 국민들은 대한민국 국민이 자랑스러워하는 최고 기업 카카오를 국회에 초치(招致)하는 서슬 퍼런 민주당의 이면을 봤다"고 덧붙였다.

그는"'언론 자유는 민주주의의 근간'이라더니, 결국은 '비판을 못 참는 권위주의 폭발'이었다"며 "제1야당 교섭단체 대표연설마저 참지 못하고, 어렵게 쌓은 대한민국 언론의 자유를 뿌리째 흔드는 민주당은 공포정치를 하는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윤영찬 의원의 문자 대화 상대는 누구였는가. 민주당은 포털 외압의 실체를 밝히라"라며 "답할 때까지 물을 것"이라고 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이 지난 6월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중진의원 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이 지난 6월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중진의원 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같은 날 "주호영 원내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주호영 원내대표의 기사가 한 포털사이트 메인에 반영되자, 집권당인 민주당의 한 의원이 해당 포털사 측 관계자를 국회의원실로 불러들이라 주문하는 한 장면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됐다"며 "대형포털 네이버의 임원 출신이자 문재인 청와대의 초대 국민소통수석, 윤영찬 의원의 문자로 확인됐다. 충격이고 매우 유감"이라고 전했다.

이어 "뉴스 통제, 실화였는가. 그동안 포털을 통한 여론통제를 시도한 것인가"라며 "청와대에서도 그리했는가. 민주당은 당장 해명하라"라고 했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질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질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영찬 의원은 앞서 이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포털사이트 메인에 반영되자 압력을 행사하는 듯한 메시지를 보냈다. 국회 본회의장에서 텔레그램을 통해 이 같은 메시지를 나누던 윤영찬 의원의 모습은 한 언론사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윤영찬 의원은 회의장에서 누군가가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라고 보고하자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라고 지시했다. 이어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 하세요"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