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왼쪽)와 이재명 지사. / 사진=뉴스1

이해찬 대표(왼쪽)와 이재명 지사. / 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내년 4월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공천하면 안 된다는 주장을 한 것과 관련,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질타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이해찬 대표는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고위전략회에서 이재명 지사가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 여부 질문에 답변하지 말았어야 한다는 취지로 언급했다고 회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같은날 이재명 지사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해당 질문에 “정말 아프고 손실이 크더라도 기본적인 약속을 지키는 게 맞다.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한 발언을 지적한 것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재명 지사의 언급이 혼란을 일으킬 것이라 판단한 셈. 올 연말쯤까지 후보를 낼지 말지 결정하면 되므로 전략적으로 지금은 공천 여부를 명확히 밝히기보다는 말을 아끼는 게 낫다는 얘기다.

민주당은 당헌에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는 후보자를 공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모두 성추행 의혹을 받아 공석이 된 터라 민주당의 보궐선거 공천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