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에 간다.

장 의원은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광주 민주화 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려고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해에도 평의원의 신분으로 참석했었다"라면서 "이 땅에 다시는 국가 권력이 국민을 짓밟는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해, 기념식장을 빠져나오는 제게 어려운 걸음을 했다며 따뜻하게 손 내밀어 주시던 유족 어머니의 손길과 눈물이 떠오른다"라면서 "화해와 용서의 길, 아직은 멀어 보이지만 우리 세대가 반드시 이루어야 할 숙제이자 운명"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마지막으로 "그날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면서 "민주주의를 위해 흘리신 고귀한 피와 눈물, 결코 잊지 않겠다는 다짐을 안고 다녀오겠다. 광주 영령들이여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지난해에도 광주를 찾았던 장 의원은 지속적으로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부채감을 표한 바 있다.

같은해 2월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내부에서 '5·18 망언' 논란이 있었을 당시에는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한다면 우리는 대중정당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며 "5·18 민주화 운동과 6·10 항쟁, 6·29 항복 선언으로 이어진 민주화 대장정은 우리 국민의 눈물과 희생으로 이룩한 민주화 과정이자 역사"라고 지적한 바 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광주 민주화 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려고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장 의원 페이스북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광주 민주화 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려고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장 의원 페이스북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