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노골적인 수사 방해"
"검찰 인사 수사 방해용이었음 확인"
"미국 같으면 사법방해죄로 탄핵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심재철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두 사람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측근들을 좌천시킨 후 임명한 인사다.

심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정권의 검찰 대학살 인사가 수사를 방해하기 위한 흉계였음이 확인되고 있다"며 "정치 검사들로 채워진 대검 신임 간부들이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 등에 대해서 노골적으로 수사를 방해하는 행위가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심재철 대검 반부패부장은 법원도 죄질이 나쁘다고 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 혐의가 없다고 했다"며 "조국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심 부장은 조국 전 장관에 대해 무혐의 보고서를 써오라고 지시했다. 문 정권 검찰 대학살이 수사 방해용이었음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학 후배인 이성윤 중앙지검장은 청와대 압수수색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며 "이 지검장은 검찰 수사가 절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권 범죄는 수사하지 말라는 것을 국민 모두 알게 됐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법무부는 오늘 인사위원회를 열어 중간간부를 교체한다고 한다. 내일은 검찰 직제개편안을 국무회의에 상정한다고 한다. 검찰 2차 대학살을 밑받침하는 것"이라며 "'막가파 여왕' 추미애 장관이 문 대통령 의지를 충실히 따라 얼마나 파워풀한 2차 간부 인사를 할지 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이 같은 '검란'에 대해 역대 대한변협 회장 5명과 고위간부 검사 130명이 법치 유린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은 민심 이반의 목소리"라며 "이 정권 검찰학살 인사에 대해 미국 같으면 사법방해죄로 탄핵감"이라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