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한미 방위비분담금 논의에 "남북 불가침선언 위반"

북한 대외선전매체는 12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증액 논의가 남북 간 불가침 선언을 어기는 것이라고 비난하며 대남(對南) 압박 수위를 높였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빛 좋은 개살구 - 동맹의 실체' 제목의 논평에서 "지난해 채택된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북남군사분야 합의서는 북남 사이에 무력에 의한 동족상쟁을 종식시킬 것을 확약한 사실상의 불가침 선언"이라며 "미국이 남조선에 저들의 침략 군대를 주둔시킬 명분은 이미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동북아 지역에서 군사적 패권과 세계 제패를 목적으로 남조선에 계속 뻗치고 앉아 있으며, 오히려 남조선 군부를 사촉하여 북침 합동군사 연습을 광란적으로 벌여 놓아 조선반도는 물론 세계 평화까지 엄중히 위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그런데도 남조선 집권 세력은 방위비 분담금 인상 문제와 관련한 미국의 강도적 요구에 강경한 태도를 취하지 못하고 있으며 보수패당(보수세력)은 미국 상전과 엇서나가지 말아야 한다고 고아대고 있다"며 "참으로 민족적 수치를 자아내는 사대 매국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리민족끼리를 비롯한 북측 선전매체들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연일 비난 논평을 내고 있다.

내년 이후 적용할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은 지난 9월 시작됐으며, 한미는 이달 중 서울에서 SMA 협상 3차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