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조국 /사진=최혁 기자

장제원, 조국 /사진=최혁 기자

6일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조 후보자에게 "저녁 시간동안 부인의 기소 임박이라는 (내용의) 기사 보셨냐. 청문회가 필요한가 싶다. 만약에 부인이 기소가 된다면 법무장관을 수행할 수 있겠냐"라고 물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고민해보겠다"라고 답했고, 장 의원은 "사퇴 가능성도 있다는 말이냐. 사상 초유의 일이다. 법무장관의 부인이 기소가 된다. 조사 없이 기소하겠다는 보도가 뜨고 있다"라고 받아쳤다.

조 후보자는 "가정이라 말씀을 못 드리겠다. 내 처는 아직 소환 조사가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장 의원은 "부인이 소환되고, 여타 추가 기소가 되는 상황에서 만약 법무장관이 되신다면 검찰이 수사를 제대로 하겠느냐. 설사 수사를 제대로 한다고 하더라도 국민들이 믿겠느냐"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조 후보자는 "예단해서 말씀드릴 수는 없다"라면서 "그에 대해서는 말씀드리지 않는 게 맞는 것 같다"라고 대답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