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진행 중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해 “맹탕 야당이 청문회를 열어줘 조국을 법무장관 시켜주는구나”라며 한 방 없는 한국당 법사위원들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기대도 하지 않았지만 맹탕인 야당이 면죄부 청문회를 열어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언론 청문회보다 한참 질이 떨어진 인사 청문회를 보다가 화가 치밀어 오르는 오늘 참 기분 더러운 하루다"라고 개탄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편 청와대 측은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이 지나면 임명 수순에 들어갈 예정이다.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의 주말 결단만 남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청문회 결과와 함께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여론의 추이, 검찰 수사진행 상황 등을 폭넓게 고려하면서 임명 여부와 시점을 최종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임명할 경우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 방침을 밝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이 반발하며 고강도 대여 투쟁에 나서면서 정국 경색이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