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관보, 이탈리아와 독일·경제조정관은 프랑스와 영국 각각 방문
이태호 외교 2차관은 내주 미국 방문할 듯…김현종 2차장은 캐나다 방문 가능성
외교차관보·경제조정관 유럽行…G7앞두고 '日부당성' 여론환기

정부가 G7(주요 7개국) 국가를 상대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알리는 작업에 착수했다.

일본이 오는 24∼26일 프랑스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서 자신들의 입장을 피력할 것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여론을 환기한다는 차원으로 보인다.

한국은 G7 회원국이 아니다.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는 이탈리아와 독일,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프랑스와 영국을 각각 연쇄 방문하기 위해 13일 출국한 것으로 14일 전해졌다.

이들은 각 나라에서 외교 당국자들을 만나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성으로 이뤄진 일본의 수출 통제 강화 조치가 부당함을 강조할 예정이다.

윤 차관보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가 있는 유럽연합(EU)도 방문하는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는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내주에 방문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조만간 캐나다를 방문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G7은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으로 구성돼 있다.

일본 조치의 부당함을 알리는 국제 여론전은 지금까지는 주로 WTO(세계무역기구) 회의 등 각종 국제회의를 계기로 이뤄졌고, 양자 차원에서는 미국에 집중됐는데 이제는 그 대상이 G7 국가들로 확대되는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외교차관보·경제조정관 유럽行…G7앞두고 '日부당성' 여론환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