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추가발사 가능성도 예의주시…아직 특이동향 없어
軍 "한미, 北미사일 제원·궤도 공동분석"…시간 걸릴 듯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쏜 지 사흘이 지난 가운데, 한미 군 당국은 이 발사체의 제원과 특성을 분석하는 데 정보력을 집중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12일 "한미는 현재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에 대해) 공동평가하고 공동분석을 진행하고 있다"며 분석 결과가 언제쯤 나온다고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4일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 유도무기를 발사한 데 이어, 닷새 만인 지난 9일 평북 구성 일대에서 이 신형 전술유도무기와 외형이 흡사한 단거리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번에 쏜 기종 미상의 발사체들은 최대 사거리 500㎞로 비행 중에도 탄두 기동이 가능해 요격이 극히 어려운 '북한판 이스칸데르'를 발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군 당국은 닷새 간격으로 발사된 이 발사체들이 같은 기종인지 아닌지에 대해서도 "외형이 비슷한 것으로 같은 기종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며 여전히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軍 "한미, 北미사일 제원·궤도 공동분석"…시간 걸릴 듯

비행 거리나 고도, 궤적 분석이 끝나야만 동일 기종 여부도 판단을 내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군 당국은 미 국방부 측에서 북한의 이번 단거리 미사일이 탄도미사일이라는 분석이 나온 데 대해서도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라는 지난 9일 입장을 그대로 유지했다.

군 관계자는 "(미 국방부측 평가는) 공식평가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이 탄도미사일로 결론이 날 경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한 유엔안보리의 대북제재 위반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

군은 북한이 한반도 긴장 완화 국면에서 중단했던 미사일 발사 훈련을 사실상 1년 5개월 만에 재개함에 따라 추가 발사 가능성에 대해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아직 특이동향은 포착되지 않았다며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추적·감시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