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의원 정무특보직, 헌법적으로 문제 있어"

국회 정보위원인 새누리당 박민식 의원은 18일 북한에서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이 숙청됐다는 국가정보원 발표를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는 데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다는 것 자체가 현영철 숙청은 사실이라는 점을 간접적으로 암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국정원 발표가) 허무맹랑한 것이었다면 어제 북한에서 얘기할 때 '최고 존엄을 훼손하지 마라'는 차원이 아니라 '턱도 없는 허위 사실을 유포하지 마라'고 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김정은의 공포 정치가 대남 도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와 관련해 "김정은이 남북 간 국지적 도발을 조성함으로써 내부적인 체제 불만 세력을 잠재우고 내부 단결을 도모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계속 그러한 국지적 긴장 조성 행위는 생기지 않겠느냐"면서 "미리 우리 측에서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은 현역 여당 의원의 대통령 정무특보 겸직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 대표 기관으로서, 입법 구성원으로서 지위와, 대통령의 지휘를 직접 받는 자리가 직접 충돌하는 경우는 헌법적으로도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ykb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