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공문서 위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유치위원회 핵심 실무자 2명을 소환 조사하고 진술 내용 분석에 들어갔다.

25일 광주시와 광주지검 등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24일 국제협력 및 마케팅팀 소속 6급 공무원 한모씨와 총괄기획부 소속 5급 공무원 이모씨 등 유치위 관계자 2명을 불러 정부 보증서 위조 경위를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한씨는 정부 보증서를 위조한 것으로 알려진 직원이며 총괄기획부는 마케팅팀에서 작성한 문서 감수 등 전체 업무를 총괄했다.

유치위는 총괄기획부, 대회지원부 등 2개 부와 김윤석 사무총장 직속 국제협력 및 마케팅팀으로 이뤄졌다.

검찰은 유치위 내 외부 영입 인사보다 공무원들을 우선 소환해 사건의 흐름을 파악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들의 진술내용을 토대로 수사 방침을 결정해 정부 보증서 위조가 한씨나 마케팅팀 차원의 결정이었는지, 유치위 전체 또는 광주시의 묵인 아래 이뤄졌는지 판단할 예정이다.

검찰은 유치위로부터 임의 제출받은 관련 서류를 분석하는 한편 압수수색 등으로 추가 자료를 확보해야 할지 필요성도 검토하고 있다.

유치위나 광주시 간부의 줄소환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사무총장은 "지난 3월께 정부 보증 문서를 서한문 형식으로 바꾸는 것이 좋겠다는 컨설팅업체의 건의를 한씨로부터 전해들었다"며 "당시 어떤 것이 좋을지 모르겠지만 검토해보라고 말한 적 있다"고 최근 밝혔다.

다만 공문서가 위조된 사실은 지난 4월 22일 총리실에서 적발될 때 알았다고 그는 주장했다.

강운태 광주시장도 지난 22일 기자회견에서 총리실에 발각된 뒤 김윤석 사무총장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질책했다며 사전 연관성을 부인했다.

강 시장은 최근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가 개시된 것으로 듣고 있다"며 "검찰수사에 성실히 임해달라"고 직원들에게 주문하기도 했다.

광주시는 지난 4월 2일 "2011 대구육상대회 때처럼 정부가 1억달러를 지원하겠다"는 구체적 지원액수 등이 담긴 이른바 '임의의 내용'에다 지난 2월 사인한 당시 국무총리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사인을 스캔해 가필(위조)한 유치신청서를 제출하려다 적발됐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