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열릴 임시국회의 최대 관심은 16대 상반기 국회의장 경선과 김대중 대통령의 개원 연설이다.

민주당 이만섭 상임고문과 한나라당 서청원 의원간 맞대결을 벌이는 의장 경선은 여야가 향후 정국운영의 주도권을 잡는 가름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치열한 표심잡기 경쟁을 벌이고있다.

김 대통령의 개원연설은 한 때 야당이 보이코트 입장을 보이기도 했으나 4일 여야 총무단 접촉을 통해 여야 동시 등원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