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이번주 수요예측…공모가 논란 해소할까

기업공개(IPO) 대어인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오는 21일 국내외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마감하고 공모가를 확정한다.

수요예측은 국내 기관은 20∼21일, 해외 기관은 9~21일 진행한다.

카뱅이 제시한 공모가 희망 범위는 3만3천원∼3만9천원, 공모 예정 금액은 2조1천598억원∼2조5천525억원이다.

이를 기준으로 산출한 예상 시가총액은 15조6천783억∼18조5천289억원이다. 4대 금융지주 중 하나금융지주(약 13조원)와 우리금융지주(약 8조원)를 넘어선다.

카뱅은 공모가 확정 후 오는 26∼27일에 일반 청약을 받고서 내달 5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카뱅 청약을 시작으로 7월 말과 8월 초에 걸쳐 대어급 공모주 청약이 몰린 이른바 `공모주 슈퍼위크`도 본격적인 막이 오른다.

카뱅이 공모가 책정을 위한 비교 대상에 국내 은행을 배제하고 외국 핀테크 업체만 포함한 탓에 공모가 고평가 논란도 불거졌다.

카뱅은 비교 기업으로 미국 소매여신 플랫폼 로켓 컴퍼니, 러시아 디지털 은행 틴코프 뱅크의 최대주주인 TCS홀딩, 스웨덴 디지털 금융 플랫폼 노르드넷, 브라질 핀테크 업체 패그세구로 등 4곳을 제시했다.

모바일 기반 비대면 영업이라는 사업 특수성, 높은 월간활성이용자수(MAU) 기반 금융 플랫폼 역량 등을 고려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일부 증권사는 우리나라와 외국의 은행 영업·규제 환경이 다르고, 선정 기업들이 카카오뱅크와 사업 유사성도 떨어져 비교하기에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비교 회사는 대상 기업과 유사한 기업으로 선정돼야 한다"며 "그러나 카카오뱅크 비교 회사 선정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PBR이 높은 회사 선정을 위해 사업 유사성이 떨어지는 해외 기업을 물색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이 발생한다"고 평가했다.

비교 기업을 은행에서 1개, 은행이 아닌 재산관리·데이터 및 거래 처리장치·모기지금융 산업별로 1개씩 선정한 것부터 사업 유사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발생한다고 정 연구원은 지적했다.

카뱅은 기업가치 산정에 전통적인 금융주 평가 방식인 주가순자산비율(PBR) 방식을 사용했다.

정 연구원은 "카뱅은 국내 은행이기 때문에 국내 대형 은행 대비 7∼12배 높은 PBR을 제시하는 공모가 범위는 설득력이 떨어진다"며 "해외에서 영업하는 회사와의 비교도 영업과 규제 환경이 다르기에 부적절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적정 비교회사로 국내 은행인 KB금융, 신한지주, 하나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를 제시했다.

이병건 DB금융투자 연구원도 보고서에서 "주간사는 비교 기업들의 평균 PBR을 이용해 카뱅 기업가치를 산출했는데, 비교 대상은 핀테크 기업으로 선정하되 평가 방식은 전통적인 은행 평가 방법인 PBR을 사용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모바일과 온라인을 기반으로 금융 사업을 하는 점은 비교 기업들과 카뱅이 비슷하지만, 예금과 대출 서비스를 바탕으로 기타 부가 서비스를 추가하는 카뱅과 이들의 사업은 다소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특히 비교 기업 4개사 중 로켓컴퍼니와 차이가 가장 크다고 그는 설명했다.

로켓컴퍼니 제외 3개사는 사업 비중 차이는 있어도 은행 라이선스를 갖고 디지털 은행 서비스를 하는데, 로켓컴퍼니는 모기지 중심 대출 서비스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SK증권은 카뱅의 상장 후 시총을 30조7천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KB금융지주(약 22조원)와 신한지주(약 20조원) 시총도 웃도는 규모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