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임혜숙 뒤에 김정숙"…靑 "품격 지켜라" 강력 유감

임혜숙 과학기술통신부 장관의 임명 배경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는 주장을 한 야당을 향해 청와대가 강하게 반박했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14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임 장관 후보자 임명 배경과 김 여사를 언급한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의 근거없는 의혹 제기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제1야당 국회의원으로서 최소한의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황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임 장관 임명 강행 뒤에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며 "능력 부족과 도덕적 흠결에도 단지 여자라는 이유로 장관이 되고, 인사권도 없는 영부인이 추천해서 장관이 될 수 있다면, 어느 누가 장관으로서 자기관리와 역량을 키우려고 하겠는가"라고 주장했다.

김 여사가 배경이라는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고 발언의 출처도 보도자료에 명시하지 않았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