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도 휴대폰처럼...캐롯 `퍼마일` 출시

캐롯손해보험이 주행거리만큼만 보험료를 계산하는 `퍼마일(Per-Mile) 자동차보험`을 11일 출시했다.

연간 보험료를 전액 선납하는 기존 자동차 보험과 달리 퍼마일자동차보험은 매월 주행거리에 따라 산출되는 보험료를 분할 납부한다. 휴대폰 요금처럼 쓴 만큼 매월 내는 셈이다.

고객의 선택권 보장을 위해 계약 시에 보험료를 일시 납부하고 1년 후 만기 시점에 실제 운행한 거리에 따라 km 단위로 정산이 가능한 퍼마일 연납형도 운영한다.

캐롯 퍼마일자동차 보험은 연평균 1만5000km 이하 운전시 기존 다이렉트자동차보험의 평균 보험료보다 8~30% 저렴하다.

정영호 캐롯손해보험 대표는 "퍼마일 자동차보험은 지금까지의 획일화 된 자동차보험 시장에 합리적 소비자를 위한 새로운 선택기회를 제공하는 서비스" 라며 "주행거리 이외에도 고객의 운전 패턴과 습관까지 파악해 향후 갱신 시 안전운전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줄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