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을 맞아 승용차로 나들이를 나왔던 일가족이 버스와 충돌해 30대 가장이 숨지고 아내와 두 아들 등 3명이 다쳤다.28일 오전 7시 35분께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양지IC 부근에서 캠핑용 트레일러를 달고 1차로로 진입하던 A(38)씨의 쏘렌토 차량이 직진하던 버스와 충돌했다.이 사고로 A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함께 타고 있던 A씨의 아내와 10대인 두 아들이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B(31)씨가 몰던 버스는 안양과 이천을 오가는 출퇴근용 버스로, 사고 당시 13명이 타고 있었으나 다친 사람은 없었다.경찰 관계자는 A씨의 아내 등이 회복하는 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