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물가상승 압력 생겨야 금리 인상"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가 소비자물가가 본격 상승하는 조짐을 보여야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 총재는 10일 기준금리를 연 2.5%로 동결한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열린 기자설명회에서 “경기회복세가 지속돼 수요 부문에서 물가 상승 압력이 생기고 물가 안정을 저해할 상황에 이르면 선제적으로 금리를 움직이는 문제를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은은 농산물가격 안정 등에 따라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석 달 전의 2.3%에서 2.1%로 내렸다. 결국 그의 발언은 지금처럼 물가가 하향안정세를 보이는 상황에선 금리 인상이 어려울 것임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 총재는 다만 금리 인상의 장애물로 지목돼온 가계부채 문제는 전반적인 위험으로 불붙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은 또 국내총생산(GDP) 집계 방식 변경에 따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8%에서 4.0%로 높였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