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TV 블루뉴스 최민지 기자] 배우 차승원이 영화 `하이힐`(장진 감독)로 3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한다.





투자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5일 "차승원과 장진 감독이 6년 만에 `하이힐`로 호흡을 맞춘다"며 감독과 주연배우 캐스팅이 완료됐음을 밝혔다.





강력계 형사 역의 차승원은 지난 2011년 MBC 드라마 `최고의 사랑`의 독고진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으며 장진은 영화 `굿모닝 프레지던트`(09) 뿐만 아니라 tvN `SNL 코리아`의 연출과 진행을 맡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최근 연극 `나에게 불의 전차를` 한일 양국 공연을 마친 후 휴식기를 가져왔던 차승원은 영화 `박수칠 때 떠나라`(05) `아들`(07)에 이어 장진과 호흡을 맞추는 것으로 더욱 관심을 얻고 있다.





한편 `하이힐`은 내달 크랭크인되며 올해 하반기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사진=MBC)





m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세계 최고령女, 115세 생신 파티

ㆍ18살 미스 러시아, 인종 비하에 웹페이지 폐쇄

ㆍ러셀 크로우, 26살 연하女 열애설 부인 "미안해"

ㆍ김슬기 비욘세 빙의, 시스루 의상입고 `싱글레이디` 완벽 소화

ㆍ백지영 지상렬 닮은꼴 인정, 싱크로율 100%? ‘비교 불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