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제주대 박세필 교수팀이 보건복지가족부에 체세포 핵이식 방식의 복제배아줄기세포 연구계획서를 제출,관심이 쏠리고 있다.이 연구는 황우석 박사가 시도했던 것과 같은 방식으로 그동안 체세포복제 방식 배아줄기세포 연구를 허가받은 기관은 차병원(연구책임자 정형민)이 유일하다.

박세필 제주대 줄기세포연구센터장은 경기도 의정부의 여성불임 전문 신여성병원(원장 정창진) 및 제주대 학내벤처기업인 미래생명공학연구소(소장 김은영)와 공동으로 체세포 핵이식 방법을 이용한 복제배아줄기세포 연구계획서를 30일 제출했다.2010년부터 2014년까지 매년 생명윤리에 저촉되지 않는 난자를 80개씩 사용해 배아줄기세포를 확립하고 이를 특정세포로 분화시키는 연구를진행하게 된다.연구용 난자를 제공하게 될 신여성병원이 주 연구기관을,박 교수가 연구책임자를 맡았다.

연구팀은 체세포 핵이식 기술과 인간배아줄기세포 확립에 관한 미국 특허 등 원천기술을 보유한 만큼 불임센터에서 연구용 난자를 기증받고,정부가 연구를 승인해준다면 이른 시일 안에 환자맞춤형 복제배아줄기세포를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줄기세포 관련 연구 신청의 승인 여부는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가 서류 접수 90일 이내에 결정토록 규정돼 있다.

박세필 교수는 “과거 황우석 박사팀은 체세포 핵이식 및 동물복제에서,차병원은 배아줄기세포 수립에서 우월한 기술을 갖고 있지만 상호 미흡한 영역이 존재하는 게 사실”이라며 “제주대 연구팀이 발전적인 경쟁에 뛰어듦으로써 우리나라가 이 분야 세계 최고 기술을 선도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