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반값아파트가 사실상 실패한 것은 어느정도 예견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환매조건부와 토지임대부 아파트가 실패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이런 결과는 어느정도 예견하고 있었던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천대변인은 "작년 한나라당 홍준표 의원의 제안으로 시작되고 여야간 합의하에 추진된 것이고 정부로써도 받아들일 수밖에 없

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당초부터 청와대는 실효성이 매우 낮다는 입장을 갖고 있었다.반값아파트는 가능하지도 않고 잘못된 기대와 희망을 가지게할 소지가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함께 "주택국장이 국정브리핑에 글을 실었는데 사퇴압력을 받기도 했다.제도적으로 보완할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한익재기자 ijha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