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올해 전국 1만여개 초.중.고등학교에 모두
1천억원어치의 통합 사무용소프트웨어인 "MS오피스97"을 기증한다.

한국을 방문한 스티브 발머 MS수석부사장은 14일 서울 호텔롯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의 교육정보화 사업을 지원키 위해 1개 학교당
1백개씩, 모두 1백만여개의 오피스SW를 무상 제공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MS는 이와함께 각 학교당 최소한 1명의 오피스SW 전문가를 투입, 제품활용
교육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 회사는 이달중 약 2천개 학교에 각각 1백개씩의 오피스SW를 나눠 준뒤
추가 신청을 받아 하반기에 나머지 8천여 학교를 대상으로 제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MS의 이같은 제품 무상제공이 물량공세를 통해 국내
오피스SW시장을 완전 장악하려는 전략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와관련, 발머 부사장은 "한국의 컴퓨터 교육 사업을 지원하자는 것일 뿐
다른 뜻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 대한 투자 계획을 묻는 질문에 "사업파트너에 대한 기술 이전,
교육사업에 대한 지원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해 직접투자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어 "MS의 교육사업 지원은 정보통신 분야 고용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
이라며 "이를 위해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발머 부사장은 이와함께 "한국의 워크플로(사무처리) SW기술은 세계적인
수준"이라고 평가하고 "이 분야를 특화시켜 육성하는게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SW산업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발전시키고 지적재산권을 충실히 보장
한다면 SW분야가 한국경제 부흥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윈도98을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미국에서의 독점금지법위반논란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사용하기 편한 제품을 공급하겠다는 MS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며 "윈도98은 예정대로 소비자들에 시판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 한우덕 기자 woodyha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1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