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이의춘기자>

대우중공업은 15일 오는 2000년 세계5대 자동화시스템 제조업체로의
도약하기위해 경남 창원에서 자동화시스템 조립공장을 완공,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자동화시스템 조립공장은 자동차및 전자공장등 대형자동화라인에
설치되는각종 전용설비의 조립과 시운전등의 작업을 하는 곳으로
3개라인 2천1백평의 조립장과 사무동등 총2천4백평으로 구성돼있다.

창원공장은 최적의 환경에서 작업이 이루어지도록 3차원 측정기등
각종 첨단장비와 항온.항습시설을 갖추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또 수출지역별로 상이한 전압및 주파수등에 적합한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첨단장비를 보유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특히 중소협력업체와의 공동연구와 작업을 통해 실질적인 기술협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립장을 완전개방했다.

이와함께 협력업체를 위한 전용사무실도 마련, 정기적으로 기술세미나와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대우중공업 김광석이사는 "이번에 준공한 창원공장은 국내의 자동화시스템
공장중 최대규모"라며 "이 공장의 가동으로 세계유수의 자동차업체와 대등한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자동화설비를 적기에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올해 자동화사업부문의 매출목표를 지난해보다 30% 증가한 4천2백억원을
책정한 대우중공업은 오는 2000년에는 이부문에서 1조원을 달성, 세계5대
자동화시스템 생산업체로 부상키로 했다.

대우중공업은 지난 84년부터 산업용 로보트를 생산, 자동화시스템
설비사업에 참여했으며 지난해 로보트시스템의 조립과 시운전, 테스트를
위해 7백평의 로보트시스템하우스를 설립,운영하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는 윤원석회장 추호석사장등 임직원과 기계공업진흥회
관계자 등 3백여명이 참석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