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민 신정당등 야권은 25일 정부의 성타절 특별사면 및 복권조치가
양심수나 정치범보다는 5공비리나 수서사건등 각종 비리관련자들을 주대상
으로 하고 있어 다분히 정략적 의도에 의해 이뤄졌다며 이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야권은 이번 조치로 임수경양과 문규현신부가 석방되고 문익환목사가 감형
된 것은 국민화합의 차원에서 환영이나 이들은 전체 양심수의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고 오히려 각종 대형 비리사건의 관련자가 무더기로 사면 복권된
것은 노태우대통령의 퇴임 후에 대비한 `봐주기조치''의 인상이 짙다고 주장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