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폭력배조직 "꾀돌이파"사건을 계기로 민과 관이 하나가 돼 학
교주변 폭력배근절운동에 나섰다.

검찰과 경찰,교육청 관계자들은 13일 오후3시 부산지검 소회의실에
서"학교주변 폭력배 근절을 위한 유관기관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등
하교길 학생보호를 위해 일선파출소와 초 중 고 교간에 방범자매결연
을 하는 한편,구청단위로 경찰 교육기관 학교간 학생보호 상설위원회
를 설치키로 했다.

참석자들은 또 학교별 불량서클을 파악해 연대단속활동을 펼치는 한
편,불량배가 많은 학교주변 우범지역에는 경찰력을 상주시켜 효과적인
교외지도단속을 강화키로 했다.

또 부산시는 꾀돌이파 사건을 계기로 14일 일선구청에 공문을 보내
"폭력배들이 은거할 수 있는 아파트 지하실 움막 폐가 토굴등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즉각 폐쇄토록 하라"고 지시했다.

부산서부교육청은 13일 오후 관내 94명의 초중학교 교장이 모인 가운
데 학생보호대책회의를 열고 가정및 지역사회와 협조해 교외지도대책
을 강화할 것을 결의했다.

부산YWCA 주부클럽 부산지부 가정법률상담소 등 19개 여성단체들의 모
임인 부산시여성단체 협의회(회장 서정옥)는 12,13일 잇달아 대책회의
를 열고 "어린 자녀들을 보호하기 위해 여성들이 나서서 학교주변 폭력
을 근절시킬 것"을 결의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