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최완수특파원] 이번 대선의 3명의 후보인 부시대통령은 3일 아침
(현지시각) 본거지인 텍사스 휴스턴서, 클린턴후보는 아칸소의 리틀록, 페
로후보는 텍사스의 달라스에서 각각 투표권을 행사.

이곳 주요 언론사들은 투표상황을 보도하면서 클린턴후보의 동정을 가장
먼저 전해 클린턴 우세분위기를 그대로 반영.

한편 주요 방송사들은 이번 선거에서는 사전조사결과 보도(Exit Poll:투표
를 하고 나온 유권자에게 누구에게 투표했는가를 물어 결과를 예측하는 것)
를 하지 않기로 결정.

미 방송의 한 관계자는 "지난 80년 대통령선거당시 주요 방송들이 사전조
사결과를 토대로 동부지역서 레이건후보가 카터후보를 크게 앞서 당선이 확
실시 된다고 보도, 서부지역 유권자들이 투표를 중도에 포기한 사례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

이에따라 이번 대선의 공식투표결과가 다소 늦어질 것이라는 전망.

투표전문가들은 그러나 부시와 클린턴이 비교적 백중세를 보이고 있는 동
부지역서 클린턴의 우세가 판명될 경우 클린턴이 압도적 우위를 보이고 있
는 서부지역의 결과에 관계없이 부시가 자신의 패배를 선언하게 될 것이라
고 전망하기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