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개어음잔액이 월간실적으론 처음 감소했다.

3일 단자업계에 따르면 중개어음잔액은 8월말현재 4조1천9백13억원으로
전월말보다 1천3백53억원이 줄어있다. 중개어음잔액은 최고치를 나타냈던
지난 7월24일(4조3천9백15억원)보다는 2천2억원이나 감소하는등 감소세가
확대되고 있다.

중개어음잔액이 줄어들고 있는 것은 <>대기업의 자금사정이 비교적
양호,중개어음발행이 많지 않고 <>중개어음금리가 연17.9%에서 16.9%로
인하돼 투자자들도 이의 매입을 꺼리고 표지팩터링어음매입으로 옮겨가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8월중 중개어음발행규모는 5천7백56억원(개인 2천5백75억원,법인
3천1백81억원)에 달했으나 만기도래분은 이보다 많은 7천1백9억원에
이르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