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완규 신임 교육부장관은 23일 "오는 94학년도부터 시행예정인 새로운
대입제도는 그 골격을 그대로 유지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조장관은 취임후 첫 기자회견에서 "궁극적으로 학생의 선발권은 대학에
되돌려져야 하나 지난 6년동안의 연구끝에 마련한 입시제도를 시행도
하지않고 뒤바꾸는것은 혼란을 가중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조장관은 "대학의 자율성이 지켜져야 하나 현실적으로 자율능력이 미흡한
상황에 있는 만큼 교육부는 각 대학의 자율성을 확보하는데 최대한 지도
지원해 나갈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장관은 이어 사회적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기여입학제와 관련,"재정난에
허덕이는 사학의 현실에 비춰볼때 그 필요성이 인정되나 대학의 자구노력과
함께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밖에도 학생선발권을 대학에 완전 일임하는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다양한 입시전형 모형을 연구 개발하는데 교육부가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