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4일상오 민자당의 김영삼대표최고위원 김종필 박태준
최고위원과 민주당의 김대중 이기택공동대표등 여야정당대표와 3부
요인중 박준규 국회의장 김덕주대법원장을 청와대로 초청, 유엔총회참석과
멕시코방문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핵문제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오찬을 겸해 이루어진 이날 청와대회동은 통합야당인 민주당 출범과
남북한 유엔동시가입이후 처음으로 여야대표들이 자리를 같이해
주목됐으나 설명회와 오찬외에는 별도의 자리가 마련되지 않아 깊은
대화는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유엔총회 연설, 한미정상회담등
각국지도자들과의 만남, 멕시코순방결과및 유엔시대를 맞은 정부의
외교정책방향등을 설명하고 범정부적 차원에서 협력을 당부했다.
노대통령은 특히 이번 순방기간중 결정된 부시미대통령의
핵정책전환과 관련, 미국의 새로운 핵정책내용과 함께 급변하는
세계정세속에서 한반도안보및 동북아정세에 미칠 영향에 대해 설명하고
한반도문제의 자주적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대통령은 미국의 핵철수결정에도 불구,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은 변함이 없다는 부시대통령의 친서내용을 소개하고 북한이
아직 핵무기개발을 포기하지 않고 있으므로 미국 일본등 우방과 협력하여
북한이 핵안전협정을 체결하고 국제적 사찰을 받아들이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는 정부의 방침을 전달했다.
노대통령은 이와함께 급변하는 세계정세속에서 우리가 이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정세판단과 국민적 단합이 중요함을 강조하고
최근의 국제정세 변화가 한반도문제의 해결에 긍정적인 측면이 짙다는
판단아래 민족의 숙원인 통일을 위해 국민적 합의를 이루는데 정부및
정계의 인식의 일치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대중민주당대표는 이자리에서 자신의 4개국 순방결과를 설명,
한반도의 통일은 성급하게 추진돼서는 안되며 단계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개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원식국무총리는 충남 서산에서 있은 현대석유화학단지준공식에 참석,
설명회에 참석치 못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