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군이 전함 미주리호에서 이라크에 함포사격을 개시, 본격적인
지상전이 임박했음을 시사한 가운데 미정보기관들은 이라크의 화학무기
사용이 임박한 것으로 믿고 있다고 워싱턴 타임스가 5일 보도했다.
타임스는 이날 미정보소식통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는 행정부관리들
의 말을 인용, "사담 후세인 이라크대통령이 화학무기공격을 곧 단행할
것으로 보이는 여러 정보들이 포착되고 있다"고 전했다.
*** 저장시설등서 준비완료 ***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들은 "이라크및 쿠웨이트 영내에 있는 대여섯개
화학무기저장시설에서 화학무기사용을 위한 준비가 완료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라크의 화학무기공격은 임박했다"고 말했다.
이 관리들은 또 미정보기관들이 지난주 H2로 불리는 이라크서부지역
군사기지에서 화학무기저장시설및 스커드미사일발사대를 발견했으며
이들은 이스라엘을 겨냥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