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100억(?) 밝힌 방미 "부동산 고수 된 비결은…"

"20년 놀며 100억 까먹어…부동산 예측 빨라"
방미 /사진=TV조선
가수 방미가 부동산 투자자로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을 밝히며 현재 자산을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80년대에 데뷔해 17개의 앨범을 내고 돌연 무대를 떠나 미국에서 사업가로 성공한 방미의 이야기가 공개됐다.방미는 '날 보러 와요', '계절이 두 번 바뀌면' 등의 히트곡을 내며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시절 새로운 도전을 위해 이모가 운영하던 미국의 주얼리 매장을 인수했다고. 그는 "패션, 주얼리는 연예인하고 가장 딱 맞는 사업체"라며 "독특한 디자인으로 승부를 봤다. 성공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는 부동산 200억 자산설에 대해 "철이 없어서 (내가)이야기 한 것도 있는데 '투기꾼'이 되어 있더라"라며 낙담했다.

부동산 고수가 된 비결을 묻자 방미는 "가수 활동 시절 방배동 아파트를 2400만 원 주고 샀다. 이후 여의도로 이사했는데, 팔 때마다 차액이 조금씩 생겼다. 2400만원에 사서 3500만 원에 팔았다. 부동산은 사면 오르는 구나라는 생각을 하고, 관심을 많이 가졌다"고 했다.이어 "부산 공연에 가도 땅 보러 다니고, 아파트들을 보고 그랬다. 방송 없는 날은 아파트는 얼마냐고 물어보고 다녔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방미 /사진=TV조선
방미는 노래하며 번 돈을 악착같이 모아 집을 마련하고, 미국에서도 꾸준히 부동산 공부를 했다.

그는 "오해가 많다. 말도 안 되는 200억이라는 타이틀을 걸어서 20년 동안 고생했다. 힘들게 자산을 모으려고 노력했는데 해외에서 놀며 까먹은 게 100억이다. 100억이 남았으니 타이틀이 바뀌어야 한다. 100억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웃었다.그러면서 "경험이 많다 보니 (부동산) 예측하는 게 좀 빠르다. 수시로 아는 사람에게도 물어보고 그러면서 시야가 넓어졌다고 할 수 있겠다"고 귀띔했다.

마지막으로 부동산을 사는 것 보다 다니면서 들여다보고 값도 생각해보고, 현장에서 직접 투자를 해봐야 한다. 어려울 때, 좋을 때, 거품이 끼었을 때를 체험해 본 경험해 본 사람들이 가장 투자를 잘한다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