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배우 전 여자친구 주장하는 A 씨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 폭로글 게재

"일방적인 희생 요구, 트라우마 심해"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세 배우 K의 실체를 폭로한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목을 끌면서 진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K의 전 여자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글 작성자 A 씨는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인성만 쓰레기였다면 이런 폭로도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하고, 스타가 됐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다"면서 K로 인해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상당한 상태라고 글을 게재한 이유를 밝혔다.

A 씨는 K에 대해 "일말의 양심과 죄책감도 없는 쓰레기"라고 지적하면서 "지키지 않을 약속을 미끼로 낙태 회유를 하면 자기결정권을 침해하는 위법행위"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헤어진 지 4개월이 넘어가며, 그래도 한번은 진심으로 용서를 구할 줄 알았다"며 "타인의 시선에 대한 스타병도, 매사가 성공에 대한 집착으로 주변 사람의 희생을 당연하게 생각했고, 저한테만은 다를 줄 알았는데, 역시나 헤어지고도 돈 벌고 광고 찍고 스타가 돼서 광고 찍기만 급급했지 단 한 번의 사과나 반성도 없었다"고 적었다.

A 씨는 K 배우와 2020년 초부터 연인 사이로 교제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처음 만났던 때부터 지금까지의 카톡도 많이 남겨두었다"며 "여러 번 말도 안 되는 핑계들로 카톡을 지울 것을 요구했지만, 그게 너무 이상해 대화 내용을 따로 저장해뒀다"면서 K와 관련한 증거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A 씨는 "어릴 때부터 자궁이 약해 아이를 갖기 어려운 몸이라는 얘기를 들었고, '아이를 다신 임신 못 할지도 모른다'고 의사선생님이 말씀하셔서 낳으려 했다"며 "(K는) 저의 의견에 따르겠다고 했지만,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 원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하는데, 지금 그 돈이 없다'면서 거짓 사실로 낙태를 회유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년에 동거부터 하자'고 약속했다"며 "아이를 지운 후 태도가 달라졌다"고 전했다.

또 "신적, 신체적 피해와 트라우마를 가지게 된 건 저인데, 원인 모를 일의 스트레스로 인한 짜증, 감정 기복, '저보고 아이 지웠다고 유세를 떠냐'는 식의 태도"를 보였다면서 "낙태한 후라, 정신적으로 저도 너무 약해지고 자존감도 낮아진 상태였고, 핸드폰으로 찍어둔 것도 있다. 그렇지만 문제가 될 거 같아 첨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함께하던 배우, 감독과 스태프에 대한 뒷담화도 일삼았다는게 A 씨의 주장이었다. "자기를 지금 자리에 있게 해준 드라마 동료들에 대해서도 좋은 소리를 한적이 거의 없다"면서 "남의 칭찬보다 험담을 즐겨하고, 철저하게 자기가 중심인 이기적인 사람"이라고 저격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