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발 방지 위한 초단기·단기·항구 대책 제시
울산시, '침수 피해' 태화시장 상인 대표단과 간담회

울산시는 제12호 태풍 '오마이스'로 침수 피해를 본 태화종합시장 상인회 대표들과 간담회를 2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시청 본관 접견실에서 열리는 간담회에는 송철호 시장과 박태완 중구청장, 시 관계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울산사업본부장, 상인회 대표단 등 10여 명이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송철호 시장은 2016년 태풍 '차바' 이후 5년 만에 다시 침수 피해를 본 상인들을 위로하고 항구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설명할 예정이다.

재발 방지 대책은 초단기, 단기, 항구 대책 등 3단계로 구성된다.

시는 초단기 대책으로 건물 내 빗물 유입 방지 차수판 설치를 지원하고, 상류 유곡저류지 방류량 축소를 위한 시설 개선 사업을 9월까지 조기 준공한다.

단기 대책으로는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태화시장 일원 배수 시설을 정비하고, 유곡로 일원 하수관거를 준설해 배수 시설 기능을 강화한다.

항구 대책은 총 564억원 예산을 투입해 배수펌프 4대(분당 1천700t), 8천500t을 저류할 수 있는 유수지, 고지 배수로 391m(터널 260m 포함), 연결 관로 214m 등 방재 시설을 내년까지 완공하는 것이다.

시는 또 자연 재난으로 인해 피해 발생 시 실질적 보상이 가능한 풍수해 보험 가입비 지원을 현재 70%에서 92%로 확대해 침수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시는 간담회를 통해 상인회 대표들 의견을 청취하고, 최상의 해결책을 찾기 위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송철호 시장은 "상인 여러분의 일상 복귀와 침수 피해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태풍 '오마이스' 영향으로 중구에 시간당 약 65㎜ 폭우가 쏟아지면서 태화시장 상가 65호가 침수 피해를 보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