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의 연계소문]
연(예)계 소문과 이슈 집중 분석

K팝 '보는 재미' 더하는 커버의 세계
트와이스 '알콜프리' 따라한 브라질 댄스팀 화제
모바일 플랫폼 타고 '댄스 챌린지' 호황
컴백 프로모션 일환으로 컬래버도 큰 인기
팬 참여·프로슈머 영향력 커져
트와이스 '알콜프리'를 커버한 브라질 댄스팀 /영상=B2 Dance Group 유튜브

트와이스 '알콜프리'를 커버한 브라질 댄스팀 /영상=B2 Dance Group 유튜브

시선을 끄는 화려한 하와이안 셔츠, 귀에 살포시 꽂힌 꽃, 그리고 손에는 투명 유리잔이 들려있다. '나는 지금 세상에서 가장 매력적인 사람이다'라는 주문이라도 외운 듯 카메라를 향해 한껏 사랑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그룹 트와이스(TWICE)의 곡 '알콜 프리'에 맞춰 놀랍도록 완벽하게 군무를 소화해내는 이들의 정체는 웬걸, 외국 남성들이다.

최근 브라질의 커버댄스 그룹 B2 댄스 그룹이 제작한 '알콜프리' 커버 영상이 한국 K팝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트와이스의 '알콜프리'는 보사노바에 힙합을 결합한 장르의 곡이다. 멤버 사나가 '술 없이도 분위기에 취하는 마법의 노래'라고 표현했을 정도로 리드미컬한 멜로디와 부드러운 춤선을 강조한 퍼포먼스가 자유분방한 휴양지의 느낌을 강하게 준다.

브라질에서 재탄생한 '알콜프리'는 트와이스의 안무를 똑같이 커버하고,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포인트들을 잡아내 시원하게 뻥 뚫린 해변, 수영장 등에서 자신들만의 스타일을 구현해냈다. 닮은 듯, 또 다른 매력의 브라질 '알콜프리' 커버 영상에 네티즌들은 신선하고 재미있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특히 댄서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한국어 가사를 그대로 립싱크하며 따라 했다는 점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트와이스 '알콜프리'를 커버한 브라질 댄스팀 /사진=B2 Dance Group 유튜브 캡처

트와이스 '알콜프리'를 커버한 브라질 댄스팀 /사진=B2 Dance Group 유튜브 캡처

유튜브에 게재된 해당 영상은 75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뜨거운 사랑에 B2 댄스그룹은 한국어로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트와이스의 퍼포먼스를 맛깔나게 잘 표현한 영상으로 '입덕'한 일부 네티즌들은 이제 한국의 문화를 사랑하고 즐기는 이들의 모습에 매력을 느껴 팬을 자처하고 있다.

온라인 환경이 확대하면서 각 나라의 문화는 유튜브, 트위터, 인스타그램, 틱톡 등 각종 플랫폼을 타고 활발히 국경을 넘나들고 있다. 이용자들의 높은 참여도로 콘텐츠는 끊임없이 재생산되며 어느덧 K팝을 더 재밌게, 오래 즐기는 하나의 방법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댄스 커버는 2019년 말부터 무서운 성장세를 보인 틱톡의 '댄스 챌린지'와 만나며 폭발적인 시너지를 냈다. 여기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물리적 교류가 단절된 상황까지 맞물리면서 온라인을 통해 심리적 거리감을 좁히려는 욕구는 더 커졌다.

이에 여러 연예기획사들은 모바일 플랫폼을 새로운 홍보 창구로 활용해 댄스 커버 크리에이터들과 활발히 협업하고 있다.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협업한 크리에이터 땡깡과 웻보이 /사진=SNS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협업한 크리에이터 땡깡과 웻보이 /사진=SNS

남다른 끼로 여러 걸그룹의 곡을 재치 있게 커버한 땡깡은 이미 유튜브, 틱톡 내 유명 인사다. 연예인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그와의 댄스 컬래버레이션은 어느덧 주요 컴백 프로모션 중 하나가 됐다. 이 밖에 빗속에서 춤을 추는 걸로 유명해진 웻보이 역시 강다니엘, 비, 마마무 휘인 등과 협업했던 바 있다.

SNS 상에서 커버 영상이 계속 올라오는 이른바 '댄스 챌린지'가 성공적으로 전개되면 신곡이 오랫동안 회자되면서 롱런하는 효과도 볼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각 엔터사들은 팬들이 따라하고 싶은, 따라할 수 있는 춤을 고안해내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한 기획사 관계자는 "과거에 비해 포인트 안무의 중요도가 훨씬 커졌다. 예전에는 무대 위에서 눈에 잘 띄는 동작이나 아티스트만이 고유하게 표현해낼 수 있는 퍼포먼스가 중요했다면, 요즘엔 이와 함께 챌린지 참여도를 이끌어낼 수 있는 요소에 대한 고민이 많아졌다"고 전했다.

K팝 팬들의 '참여'가 필수적인 환경이 되면서 이들이 갖는 프로슈머(생산에 참여하는 소비자)로서의 영향력도 덩달아 중요해졌다.

SM엔터테인먼트는 최근 향후 사업 방향을 밝히며 "프로슈머가 함께 하는 K팝 2.0시대로 나아가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콘텐츠들이 플랫폼의 성향에 맞게 생성되고 전파되며 프로슈머의 가치와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SM의 킬러 콘텐츠를 활용해 자기만의 방식으로 재생산하는 프로슈머들과 특별한 관계를 갖고 이들을 홍보하고 지원해나가는 핑크블러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