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불매 운동 속 토종 브랜드 인기
엠플레이그라운드, 토종 브랜드 강조
비난 이어지자…"우리도 몰랐다"
유니클로 택갈이 논란/사진=유튜브 채널 클린어벤져스 영상 캡처

유니클로 택갈이 논란/사진=유튜브 채널 클린어벤져스 영상 캡처

유니클로 옷을 '택갈이'해 판매하던 토종 브랜드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21일 한 유튜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니클로 불매운동에 실패했다"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하면서 엠플레이그라운드 택 뒤에 유니클로가 부착돼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 유튜버는 "제가 목 뒤에 까슬까슬한 걸 싫어해서 그 택을 떼는 버릇이 있다"며 "엠플레이그라운드에서 옷을 구매한 후 피부에 상표가 닿는게 싫어 떼어내니 그 속에 유니클로 상표가 있었다"고 밝혔다.

엠플레이그라운드가 상표를 덧대는 일명 '택갈이'를 한 것.

그러면서 "유니클로를 불매하려 엠플레이그라운드에서 옷을 샀는데 이러면 어떡하냐"며 "배신감이 든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유튜버는 뿐만 아니라 '택갈이'를 문제를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에 정식으로 항의했고, 통화 내용도 영상에 담았다.

그와 통화한 매니저는 "해외 공장에서 물건을 들여와 팔기 때문에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그런데 2900원에 구매한 거 아니냐. 환불을 원하면 해주겠다"는 식으로 대응했다.

택갈이 된 옷은 안쪽의 세탁 안내 라벨이 모두 제거돼 있었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도 항의하자 "브랜드 사업을 시작한 초기여서 아직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아 그런것같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영상이 공개된 후 엠플레이그라운드의 유니클로 '택갈이'가 논란이 됐고,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유니클로 택갈이 논란/사진=엠플레이그라운드 사과문

유니클로 택갈이 논란/사진=엠플레이그라운드 사과문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지난 10월 베트남 소재 공장에서 현지에서 추천한 행사용 완제품 3만장을 수입했고, 검수 과정에 따라 제품의 하자가 없었기에 택하게 된 것"이라며 "전체적인 검수가 더 꼼꼼하게 이뤄지지지 못했던 점이 후회된다"고 밝혔다.

이어 "국산 브랜드를 믿어주고 알아주시던 구매자 여러분께 상처를 드리게 돼 죄송하다"며 "저희도 상상못했던, 감히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 벌어진 것"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유니클로와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부인했다.

엠플레이그라운드는 "'노재팬' 시기에 그 반사이익을 얻었다면 얻었고, 또 얻고자 하는 국내기업이 굳이 해당 브랜드를 노출시킬 수 있는 눈속임으로 굳이 제 무덤을 팔 이유가 없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검수와 유통에 더욱 신경쓰겠다"고 밝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