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위안부 조롱' 광고 논란
최근 할인 행사 등으로 주춤했던 불매운동
광고 논란으로 불매운동 재점화 가능성
유니클로 광고 논란 /사진=유니클로 광고 캡처

유니클로 광고 논란 /사진=유니클로 광고 캡처

유니클로의 인터넷 광고가 '위안부 조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계기로 최근 주춤했던 '불매운동' 열기가 재점화될지 주목된다.

유니클로는 지난 15일부터 새로운 TV 광고인 '유니클로 후리스 : LOVE & FLEECE편'을 국내에 방영하기 시작했다. 해당 광고는 15초 분량으로 13세의 패션 디자이너 소녀와 98세의 패션 컬렉터 할머니가 나와 대화를 나누는 형식이다.

문제는 대화 내용이다. 소녀가 "과거에는 옷을 어떻게 입었냐"고 묻자 백인 할머니는 "80년도 더 된 걸 어떻게 기억하냐"고 되묻는다. 이 부분이 위안부 할머니를 조롱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 것.

광고에서 특정된 80년 전인 1939년은 일제가 '국민 징용령'을 제정해 조선인 노동자를 중요 산업으로 강제 연행하고, 많은 조선인 여성들이 위안부로 끌려가 고초를 겪었던 해다.

아픈 과거사를 연상시키는 광고 속 대화에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들끓고 있다. 최근 주춤했던 불매운동을 더욱 강력하게 해야 한다는 반응도 잇따른다.

일본의 본격화된 수출규제에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이었던 유니클로는 최근 수출규제 100일이 지나면서 다시 활기를 띠는 모습이었다. 한국 고객 유치를 위해 온·오프라인에서 할인 행사를 진행했고, 추워지는 날씨에 유니클로 주력 제품인 '히트텍'과 '후리스' 등의 매출이 살아났기 때문.

그러나 이번 광고 논란으로 불매운동이 재점화될 거라는 예상이 나온다. 누리꾼들은 "이번엔 불매 운동을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며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도 "유니클로는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었다. 진정한 퇴출 운동을 펼쳐 나가야겠다"며 분노하며 불매 운동에 힘을 실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