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일본여행 두고 갑론을박
일본 경제보복 '분통'…불매운동 번져
"부적절한 처신" vs "개인이 선택할 문제"
일본 불매운동 번지는데… 이시언 SNS 여행사진 올렸다 '화들짝'

일본 아베 총리의 무역보복 개시에 국내에서 이에 반발하는 불매운동이 번지는 가운데 배우 이시언이 일본 여행 사진을 게재했다가 비난이 쏟아지자 삭제했다.

지난 3일 이시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 여행을 떠나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4일에는 "미나미 부모님께 너무나 감사 말씀 드린다"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추가 사진을 올렸다.

이시언은 지난 3일 생일 기념으로 일본 여행을 떠났으며 MBC '나혼자산다'를 통해 인연을 맺은 배우 송진우와 아내 미나미 부부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일본여행 취소 인증 등 불매운동이 한창이라 뭇매를 맞게 됐다.

일본은 예고한대로 4일부터 한국을 상대로 수출규제를 발동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에 대해 "사실상 강제징용에 대한 일본 정부의 보복 조치"라고 설명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한국과 일본의 무역 상황이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일본여행 사진을 게재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한 선택이었다"고 지적했으며 또 다른 의견을 가진 이들은 "불매운동을 하는 것도 여행을 가는 것도 본인이 결정할 문제다"라고 반박했다.

이런 논란 끝에 이시언은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