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욱, '미저리'로 활동 시동
음주운전 물의 5개월만 복귀
"성실한 연기로 보답할 것"
안재욱 '미저리' /사진=제이블엔터테인먼트 제공

안재욱 '미저리' /사진=제이블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안재욱이 연극 '미저리'로 복귀한다.

연극 '미저리'는 미국의 대표 작가 스티븐 킹의 소설로 2015년 브로드웨이에서 대히트를 친 심리 스릴러물이다. 안재욱은 폴 셸던 역을 맡았다.

앞서 안재욱은 지난 2월 10일 전주에서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돼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그는 전날 밤 일정을 마친 후 숙소 근처에서 술자리를 가졌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않은 상태로 운전을 해 단속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안재욱은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한다며 출연 중이던 뮤지컬 '광화문연가'와 '영웅'에서 하차했다. 그런 그가 음주운전 물의를 일으킨 지 약 5개월 만에 연극으로 복귀를 알렸다.

소속사 제이블엔터테인먼트는 "불미스러운 사건을 일으켜 모든 책임을 통감,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면서 "안재욱은 아껴주신 팬들께 진실된 연기로 보답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 작품에 진지한 자세와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무대에 오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재욱 역시 "모든 관계자분들, 저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스스로의 잘못을 반성한다. 이번을 계기로 무대에 복귀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성실한 연기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미저리'는 오는 7월 13일부터 9월 1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펼쳐진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