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굿바이 윤지후' 팬미팅에서 많은 팬들이 가수 겸 탤런트 김현중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팀 김기현 기자 k2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