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식도역류질환 치료 신약
가슴쓰림 증상 개선 효과
대웅제약이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프라잔으로 중남미에 이어 중동 시장 공략에 나섰다.

대웅제약은 아랍에미리트 제약기업 아그라스헬스케어와 펙수프라잔을 중동 6개국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약 991억원이다. 계약 종료일은 2031년이다.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및 발매 후 10년간 양사가 합의한 누적 판매 예측 금액을 합산한 것이다. 최소 구매 수량은 마일스톤을 제외한 계약금액의 70%다.

대웅제약은 2024년까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바레인에, 2025년까지 쿠웨이트 오만 카타르에 펙수프라잔을 출시할 계획이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아그라스의 모회사인 시갈라 그룹은 걸프협력회의 국가들에서 영업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펙수프라잔이 중동에서 시장을 확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설명이다.

박현진 대웅제약 글로벌사업본부장은 “미국 중국 중남미 등에 이어 중동에서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며 펙수프라잔의 가능성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며 “위장질환을 앓는 세계 환자들에게 더 나은 치료 대안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펙수프라잔은 위벽에서 위산을 분비하는 양성자 펌프를 가역적으로 차단하는 기전의 칼륨-경쟁적 위산분비억제(P-CAB) 계열 치료제다. 프로톤 펌프 억제제(PPI) 계열 기존 치료제보다 빠르게 증상을 개선시키고 그 효과가 오래 지속됨을 임상을 통해 입증했다. 투여 초기부터 주·야간에 관계없이 즉시 가슴쓰림 증상을 개선하고, 위식도역류질환의 비전형적 증상 중 하나인 기침 증상도 호전시킨다.

특히 증상이 심한 환자에게 투여했을 때 비교군인 에소메프라졸 대비 3배 많은 환자들에게서 가슴쓰림 증상이 개선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박인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