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LG이노텍과 을지대병원에 양자내성암호 기반의 전용회선을 구축하고 검증을 한다고 1일 발표했다. 양자내성암호는 고성능 양자컴퓨터의 보안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차세대 암호 기술이다. LG유플러스는 LG이노텍 평택 공장과 부산IDC를 연결하는 전용회선 640㎞ 구간, 을지대병원 노원과 대전 간 전용회선 207㎞ 구간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했다.

이번 전용회선 구축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디지털 뉴딜 계획’ 일환으로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공모한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운영 사업’으로 진행됐다. 네트워크 보안 필요성이 높은 산업, 의료 분야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시범 적용하고 시장 활성화를 추진하기 위해서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