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자산 발행·거래 디파이 플랫폼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 연동 예정
사진=해시드

사진=해시드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가 합성자산(특정 금융 상품을 추종하는 자산) 발행과 거래가 가능한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플랫폼 ‘리니어 파이낸스(Linear Finance)에 투자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NGC벤처스 △알라메다 리서치(Alameda Research) △CMS홀딩스 △제네시스 블록(Genesis Block) △케네틱 캐피털(Kenetic Capital) 등 글로벌 투자사가 함께 참여했으며 이를 통해 리니어 파이낸스가 유치한 자금은 180만 달러(약 21억원)다.

리니어 파이낸스 조달한 자금을 기반으로 글로벌 디파이 시장 개척에 나설 방침이다. 사용자들은 다양한 합성자산을 생산하고 서로 거래할 수 있다. 리니어 파이낸스는 세계 최대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에서 출시한 ‘스마트 체인’과 연동될 예정이다.

케빈 타이(Kevin Tai) 리니어 파이낸스 공동창업자는 “디파이를 통해서 가상자산 생태계 역사상 가장 중요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해시드를 비롯한 전략적 투자사들과 함께 디파이 산업과 금융 혁신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적극적으로 공유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김성호 해시드 파트너는 “리니어 팀은 이전부터 전통 금융 생태계와 블록체인을 접목시키기 위해 오랫동안 준비해왔다. 성공한 합성자산 플랫폼은 기존의 금융시장의 투자자까지 끌어들일 수 있는 잠재력이 있는 분야이므로 다양한 플랫폼과 함께 빠른 속도로 성장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인턴기자 kimgiz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