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전환 산학협약 체결
첨단기술로 대학행정 선진화
홍원표 삼성SDS 대표(오른쪽)와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이 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SDS 제공

홍원표 삼성SDS 대표(오른쪽)와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이 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SDS 제공

삼성SDS는 성균관대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 추진을 위한 산학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성균관대는 행정 시스템에 삼성SDS의 기술을 적용한다.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통합 인공지능(AI) 플랫폼 ‘브라이틱스 AI’, 업무 자동화 솔루션 ‘브리티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등을 활용해 대학 행정 선진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성균관대는 삼성SDS의 데이터 분석 전문가 교육 및 인증 프로그램인 ‘프로DS’를 교육 과정에 도입하기로 했다. 프로DS를 학교 공인 인증으로 지정해 학생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데이터 분석 전문가 양성에 나설 예정이다.

양측은 AI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하고, 클라우드 등 새로운 디지털 분야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과제 발굴 및 공동 연구도 수행하기로 했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된 삼성SDS의 핵심 기술과 플랫폼 역량을 활용해 대학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