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 비트코인 거래소와 파트너십
LG전자도 미국 가상자산 플랫폼 운영위 참여
삼성전자 서초사옥(왼쪽)과 여의도 LG전자 사옥. /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서초사옥(왼쪽)과 여의도 LG전자 사옥. / 사진=연합뉴스

국내 전자업계 양대산맥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해외 가상자산(암호화폐) 업체들과 손잡아 주목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언택트(비대면) 트렌드 확산과 각국 양적완화 정책의 대안으로 가상자산 업계가 부각되는 가운데 차세대 먹거리를 선점하겠다는 복안이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페이스북 공동창업자들이 설립한 미국의 비트코인 거래소 '제미니'와 지난달 말 가상자산 거래 관련 파트너십을 맺은 것으로 확인됐다. 갤럭시S10부터 기본 탑재된 가상자산 지갑 앱 '삼성 블록체인 월렛'과 거래소를 연동, 미국 내 갤럭시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간편하게 가상자산 거래를 할 수 있게 만든 것이 파트너십의 골자다.

앞서 LG전자도 미국 가상자산 업체 헤데라해시그래프 운영위원회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헤데라해시그래프는 블록체인 분산원장 기술 '해시그래프' 기반의 가상자산 플랫폼이다. LG전자 외에도 구글, IBM, 보잉, 도이치텔레콤, 노무라홀딩스 등이 운영위원회 멤버로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헤데라해시그래프 플랫폼 운영 의사결정에 참여, 주요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한다.

업계는 '차세대 먹거리'로 가상자산 시장 진출을 염두에 둔 대기업들의 움직임이 수면 위로 드러난 것이라고 봤다. 투기성이 문제가 됐던 가상자산 시장이 제도권 위주로 재편되며 각국의 법제화 노력이 잇따르면서 글로벌 기업들도 본격 행보에 나섰다는 얘기다.

한 업계 관계자는 "대기업들이 가상자산이나 퍼블릭(공개형) 블록체인 관련 상용화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의지가 있다는 걸 다시 한 번 확인한 사례"라며 "가상자산 시장 주도권이 미국 위주로 재편되면서 현지 시장 진출을 위한 초석을 다지는 움직임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언택트 방식 경제활동 수요가 커지고 양적완화 정책으로 실물 화폐 가치 하락이 우려되는 가운데 가상자산 업계가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되자 발빠른 조치를 취한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다만 국내 대기업들이 해외 가상자산 업체들과는 적극적 행보를 보이는 반면, 국내 가상자산 업체들과의 협업에는 소극적인 데 대해 우려 목소리도 제기됐다.

국내 업체 관계자는 "규제 불확실성, 정부 비협조로 인해 국내 대기업들마저 국내 업체와의 협업은 외면하고 있다. 지난 3월 국회에서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안이 통과했지만 미국·일본 등 해외에 비하면 뒤처지는 상황"이라며 "서둘러 특금법 시행령을 정립하는 등 국내 업체들이 해외 업체들에 밀려 사업 기회를 잃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